| 육 샵 | 육 커머스 | 육 스토아 | 육.미 | 육.컴 | 육.넷 | Styley | 서울 USA
home | site map | broad ave | grand ave | bergen blvd | commercial ave | keywords
사이트 맵 / 브로드 상가 / 그랜드 상가 / 버겐 상가 / 커머셜 상가 / 한인 업소록 / 뉴져지 버스 / 북부 뉴져지 / 한인 식당
한국 음식 / 김치 / 라면 / 김밥 / 냉면 / 우동 / 오뎅 / 국수 / 소주 / 막걸리 / 해장국 / 오징어 / / 한식 요리 / 더보기
justin apparel blueocean Motorola Motonav TN765T 5.1-Inch Bluetooth Portable GPS Navigator host excellence Brahms Cello Sonatas bizet carmen
클래식 음악 / 위대한 음악가 / 비발디 > 헨델 > 바흐 > ��이�� > 모짜르트 > 베토벤 > 로시니 > 슈��르트 > ���델스존 > 쇼팽
슈만 > 리스트 > 바그너 > 베르디 > 스트라우스 > 브람스 > 생상스 > 비제 > 차이코프스키 > 드보르작 > 푸치니 / 라 트라비아타
팰팍.닷컴 검색어 / 온라인 판매 / 스시 초밥 / 팰팍 광고 / 팰팍 뉴스 / 한국 소식 / 식당 컴퓨터 / 기러기 가족 / 한글 도메인

물 하루 8잔은 마셔야 한다? 마를 때 걸로 충�����

 
은 루����������� 얼마나 많이 마셔야 할까? 많은 사들이 최소 8잔의 물은 마셔야 한다고 믿고 있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하루 8은 마셔야 한'는 주장과 '목 마를 때마다 분하다'는 주장이 팽팽 고 있다. 가급적 많은 양의 물 마셔야 는 예찬론자은 물이 체내 독소를 걸러줄 뿐 아니라 장기 세포를 의 상태 유지시켜 준다고 주장한다. 반면, 갈 템에 두어도 된다는 대 '물 8잔 이론'을 근거 없는 통념에 불과하다고 일한다.

◆정말 루 8잔 물을 마셔야 하나?

8온스(227mL)의 을 하루 8 마신다고 하여 '8×8이론'이라 리는 이 주장은 지난 1945년 의소 식품영양국(FNB)의 연구고서에서 처음 나왔다. 하지만 2002년 미국 다트머스 의대의 하 발틴 박사는 미 생리학회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여러 문을 석 , 루 8 물 시기를 뒷받침할 한 과학적 지 못했다"며 "목를 때마다 물을 마시 된다"고 주장했다. 주대병원 가정의학과 주남 교수 "환자들의 80% 이은 많이 셔야 한다는 강박증을 가지고 있 것 같은데 체내 수분의 양은 우리 몸의 상성(恒常) 카니즘 해 아주 철저하게 조 있기 때문에 섭취량을 지나치게 의식하지 않아도 "고 말했다. 경희대 동서신의학병원 사상체질과 김달래 교수도 "건강에 이상이 없는 일반 성인이라면 마시는 물의 양을 특히 신경 쓸 필요가 없다"며 "식사 전 후, 물을 마시고 싶을 때 물을 마시면 된다"고 말했다.
▲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spphoto@chosun.com

◆물 많이 마셔도 체내 수분은 똑같다

'금붕어'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유난 물을 많이 마시는 사람이 있는가 ���면 하루 종일 물을 한 잔도 마시지 않는 사람도 있다. 어느 사 몸의 수분 양은 별 차이 없다. 사이 섭취해야 최한 나 될까?

우리 몸에서 하루에 빠져나가는 물의 양은 약 1600mL. 이는 최소한의 소변량 500mL와 대변으로 배출되는 200mL를 포함한다. 그리고 땀으로 500mL, 흡을 통해 나가는 물은 400mL쯤 된다.

반면 하루에 섭취하는 물은 음식물에 든 수분이 약 850mL이다. 그리고 체내에서 대사과정을 통해 350mL가 만들어진다. 결국 나가는 물과 들어오는 물을 따져보면 별도로 섭����해야 하는 물의 양이 하루 400mL(약 2잔) 정도에 불과하다.

물은 2잔을 마시든, 10잔을 마시든 90~120분 후면 자연스럽게 모두 소변 등으 배출된다. 따라서 '물을 마시고 싶을 때'만 마셔도 정상적인 콩팥기능을 가지고 있다면 수분 평형은 �����지된다. 한양대����원 신장내과 김근호 교수는 "짧은 시간에 물을 너무 많이 마시면 체내 용질(나트륨, 칼륨 등) 농도가 급격히 떨어지는 '저나트륨혈증'이 나나 뇌 부종과 같은 치 이 ���타��� 수 ���다" 말했다.

렇다면 땀을 많이 흘리 ���에 어떨까? ��출 분의 양이 가 체 ��분 비율이 균���을 맞추려면 수분 섭취도 늘려야 한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짧은 시간에 갑자기 물을 너무 많이 마시는 것은 절대 이.

◆노인, 별도로 물 챙겨 마셔야

��이를 먹으면 수분��� 많은 근���이 체지방���로 바뀌면서 체내 수분 비율도 점점 줄어 60대가 되면 약 45%까지 감소한다. 아울러 노인들은 물이 부족해도 갈증을 잘 느끼지 못한다. 뉴잉글랜드 저�� 오브 메디���에 실린 ������디 필립스 박사의 연구��� ��������르면 노인���은 24시간 동안 물을 ���������시지 ��고도 목마름��� 별로 느끼지 못���다. 뇌��� ����������상하부에 있�� ����������� 중��의 감각���������� 둔�����기 때��이다. 특히 치매, ��졸중은 갈증 중의 기능을 더 떨어뜨린다.

경희대 동서신의학병원 신��내�� 문주영 교수는 "건강한 성인들은 물을 따로 챙겨 마실 필요���지는 없으나, 노인들은 수분 섭취에 ���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홀��� 사�� �������������나 ����������에서 기거하는 우 수분 부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 김근호 교수는 "땀 등으로 수분이 많이 ������져나�����는 에 홀로 지내던 노인이 사망한 채 견됐다는 언 보도가 종종 나오는데, 그 원인의 상당수가 수분 의한 ������ ���트륨혈���으로 추����"고 말했다.

◆당뇨병 환자는 물 많이, 신장 질환자는 물 적게

그렇다면 만성질환자는 물 섭취를 어떻게 조절해야 할까?
당뇨병의 대표적인 증상은 소변을 많이 보는 다뇨(多尿), 목이 많이 마른 다갈(多渴), 물을 많이 마시는 다음(多飮) 이다. 당뇨병 환자가 수분을 충분히 보충하지 않으면 고혈당성 위기에 빠질 수 있다. 또 요로나 신장결석이 있는 사람들도 하루 소변 양을 3L 이상 유지해야 하므로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물을 적게 마셔야 하는 경우도 있다.

반대로 만성신부전 환자는 콩팥기능 저하로 수분을 제대로 배출하지 못하므로 물을 너무 많이 마시면 안 된다.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lks@chosun.com 
Source: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6/23/2009062301150.html?Dep0=health&Dep1=main&Dep2=top


YOOK (육), PO Box 23, Norwood, NJ 07648 U.S.A. Fax: 413-714-5021 Email 
Copyright 2005-2010 palpark.com All rights reserved.

Private 50% OFF Platinum Sale at Forzieri.com. Sale ends Dec 15th! Coupon Code: PLATINUMSALE - 728x90